대표번호: 02-764-2869 / 2023년 01월 31일(화)
시황뉴스

2022년 12월 02일 국내 가격 동향

삼성금거래소 0 259 2022.12.02 10:07
상품시황

[골드 가격, 달러화 약세에 급등]
- 파월 의장은 전날 연설을 통해 "금리인상 속도를 완화할 시기가 빠르면 12월에 올 수 있다"고 명시적으로 밝히며 달러화 약세 견인
- 달러화 약세에 금 가격은 급등세
- 금 가격은 지난 한 달 동안 7.3% 상승하며 올해 3월 이후 8개월만에 월간 상승 기록
- 제롬 파월 의장의 발언은 시장에 금리인상 속도 조절 기대와 함께 과도한 긴축이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안도감 형성
- 연준이 선호하는 물가지표는 예상치에 부합하는 수준의 증가세를 보이는 등 상승세가 둔화된 것으로 발표
- 이번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가 기준금리를 50bp 올릴 가능성을 80%로 반영. 75bp 인상 가능성은 20%로 제한
- 중국 당국이 베이징과 제조업 허브인 광저우, 충칭 등대도시 방역을 속속완화하고 있다는 소식도 위험선호 심리를 자극




달러/원 환율

[G2發 숏재료 지속…변동성 주의보]
2일 달러-원 환율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금리 인상 속도조절과 중국 봉쇄 완화 기대 등으로 인해 1,300원 선 부근으로 레벨을 낮
춰 하락 시도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달러-원이 약 석 달 만에 1,300원 아래로 떨어지고, 하락 속도도 가팔랐던 만큼 저점 결제 수요의 저항은 강할 수 있다.
이날 장 마감 이후 미국의 11월 비농업고용지표가 발표된다는 점도 적극적인 달러 매도에는 제약 요인이 될 수 있다.
최근 달러-원이 레벨을 낮추는 과정에서 호가가 얇아진 가운데 장중 양방향 변동성이 매우 커졌다는 점도 주의가 필요한 부분이다.
미국과 중국에서 달러-원의 하락을 지지하는 요인들이 급부상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이 금리 인상 속도조절 방침을 확인한 가운데
물가 지표들도 둔화하는 흐름을 나타냈다.
10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0% 올라. 전월 5.2%보다 둔화했다. 시장 예상에는 부합했다. 근원
PCE가격지수의 전월비 상승률은 0.2%로 시장 예상 0.3%보다 낮았다.
PCE에서도 물가 둔화가 확인되자 달러지수는 104대로 후퇴했고, 미 국채 금리도 큰 폭 내렸다.
중국에서는 주요 도시에서 봉쇄 조치가 완화되는 등 제로코로나 완화 기대가 이어지는 중이다.
중국 국민들의 봉쇄 조치에 대한 항의 시위 등이 발생한 이후에 베이징과 광저우 등에서 잇달아 봉쇄 완화 조치가 나오는 중이다. 중
국 방역의 최고 담당자인 쑨춘란 부총리는 지난달 30일 국가위생건강위원회 좌담회에서 방역의 '선택과 집중'을 강조했다.
달러-원이 하락할 수 있는 대외여건이 만들어지고 있지만, 해당 요인들이 어느 정도 반영된 데다, 너무 빠른 하락에 따른 속도 조절은
불가피할 수 있다.
오랜만에 1,200원대 환율을 경험하는 결제 업체들의 저점 매수세가 수급상 우위를 점할 수 있는 상황이다.
이날 장 마감 이후에는 미국의 11월 고용지표가 발표된다는 점도 적극적인 포지션 플레이에는 부담이다. 최근 고용지표에 대한 시장의
민감도가 다소 줄어들기는 했지만, 예상보다 강한 지표가 나온다면 긴축에 대한 우려가 재차 강화될 수도 있다.
장중 달러-원의 변동성이 매우 커졌다는 점도 주의가 필요하다. 전일에는 한 번에 달러-원이 5원가량 급변동하는 거래가 나타나기도
했다. 평상시면 딜미스 취소가 이뤄질 수도 있는 수준이다. 그만큼 장중 호가가 얇다는 방증이다.
한편 이날 통계청은 11월 소비자물가지수를 발표한다. 해외에서는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와 필립 로우 호주중앙
은행 총재의 연설이 예정됐다.
지난밤 뉴욕 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56%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09% 밀렸고, 나스닥지수는 0.13% 올랐다.
뉴욕 차액결제선물환(NDF) 시장에서 달러-원은 반등했다. 달러-원 1개월물은 1,304.00원에 최종 호가됐다. 최근 1개월물 스와프포인트
(-0.40원)를 고려하면 전장 서울외환시장 현물환 종가(1,299.70원) 대비 4.70원 오른 셈이다.

Comments